★★★★☆


깐느 영화제 60주년 기념작. 영화관이라는 공통 소재에서 출발한, 무려 서른 다섯 명의 거장들이 만든 그들 각자의 단편들. 과연 깐느가 아니면 어디서 이런 프로젝트를 할 수 있었겠나 싶으면서도 그래 참 잘 나셨네요, 하게 되는 얄궃은 심정이었달까. 왠지 제대로 만든 영화 같지가 않고 다른 DVD 타이틀에 번들로나 들어가야 어울릴 법한 이상한 조합품은 아닐까 의심했다. 그래야만 조금이나마 공평한 세상을 살고 있는 기분을 느낄 수 있을 것만 같았다. 거봐, 괜한 문화 사대주의 같은 건 가질 필요가 없다고. 깐느라는 브랜드에, 그리고 유명한 감독들의 이름값 때문에 헬렐레 하면서 달려드는 건 역시 쪽팔리는 일이잖아. 그러나 제 집안 잔치를 위해 만들었다는 이 짤막짤막한 필름 쪼가리 모음집은 문화적 왜소감에 시달리는 어느 관객의 질투심을 가볍게 넘어서며 그 명성에 충분한 이유가 있음을 증명한다. 깐느도 그럴 만한 이유가 있고 그 많은 감독들의 명성도 결코 헛된 것이 아니다. 영화관을 드나들며 2시간짜리 여흥 이상의 그 무엇인가를 열심히 찾아왔던 관객들이라면 <그들 각자의 영화관>에 가득 담긴 수많은 쉼표들을 함께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어떤 쉼표는 지구 반대편에서 보내온 깐느에 대한 따뜻한 존경과 축하의 메시지이기도 하고 또 어떤 쉼표는 미래의 영화가 좀 더 관심 가져줘야 할 또 다른 반대편의 모습을 비춰주기도 한다. <그들 각자의 영화관>은 과연 그들 각자의 이해와 관심, 스타일과 연출 역량을 반영하는 개별적인 작품들이기도 하지만 그들이 한데 모여 상영되는 동안은 결국 같은 결론으로 수렴된다. 우린 오랫동안 영화를 사랑해왔고 영화와 더불어 사랑했으며 앞으로도 오랫동안 사랑하게 될 사람들이라는 거다. 아무런 강요나 원칙도 필요하지 않다. 한결같은 그 마음 하나로 충분한 세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lt;그들 각자의 영화관&gt;의 단편들 (스포일러 만땅)


Posted by 신어지 Trackback 5 : Comment 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finicky 2008.05.18 12:26 신고

    으악! 스포일러 안읽으려고 애써 참고 있는중이예요 ㅜ ㅜ 다른 영화 보러갔다가 이 영화 예고편을 봤어요. 어떤 여자가 감독 이름 하나하나 열거하는데, 저도 예고편 속 관중들처럼 한명 한명 불릴때마다 꺅 꺅 비명을.. ㅋ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08.05.19 07:36 신고

      감독 각자의 스타일이 숨김없이 잘 드러나있는 편이라 이건 누구 꺼구나 대부분 알 수 있더군요. 제목, 영화, 감독 이름과 크리딧, 이런 순서로 진행되니까 32개의 영퀴 같기도 하고요. 총 32곡이 수록된 더블 CD 컴필레이션 음반 감상회 같기도 해요. 행복한 관람 되세요. ^^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Malick 2008.05.19 19:58 신고

    정말 영퀴같았어요. 대부분 아셨다니 역시 고수군요! 저는 반정도 맞춘것 같아요 ㅋ
    박찬욱이나 임권택이 초대를 받았어도 괜찮을 것 같았는데 아쉬워요. 저는 다르덴 형제와 허우샤오시엔이 제일 좋았답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08.05.19 21:46 신고

      음.. 가슴에 손을 얹고 다시 생각해보니 '대부분'은 좀 과장이었던 것 같습니다. ㅎㅎ 다케시, 왕가위, 허우 샤오시엔 등은 단번에 알 수 있었고 이냐리투나 다르덴 형제의 작품은 넋을 놓고 보다가 감독 이름이 나오자 아! 역시 했었어요. 아무튼 전반적으로 감독들의 개성이 뚜렷하게 반영된 단편들이라는 말씀을 전하고 싶었습니다. 한국 감독도 참여했더라면 더 좋은 선물이 되었을텐데 말이죠. ^^

  3.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아쉬타카 2008.05.21 18:04 신고

    확실히 저는 이냐리투 감독이 취향인가봐요!
    저도 그의 이름이 뜰때 와락 했습니다 ^^
    정말 짧은 시간에 자신만의 색깔을 이렇게 다 표현할 수 있다는 것이 놀랍더군요.
    개인적으로 영화관에 대한 추억들도 떠오르구요 ^^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08.05.21 21:49 신고

      32편의 단편들 가운데 정서적인 울림이 가장 큰 작품이었어요.
      마치 장편영화 속에서 한 장면을 떼어온 듯한 느낌이랄까요.
      이냐리투 감독의 새로운 장편을 빨리 보고 싶네요. ^^

  4.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미미씨 2008.05.21 21:20 신고

    아, 정말로 이 영화 좋았습니다. 처음 영화를 시작하던 때를 잊지 않고, 영화가 주는 기쁨을 알기 때문에 그들이 거장이 된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08.05.21 21:51 신고

      제가 예상했던 것 보다 훨씬 좋더군요. 관객이라면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는 '영화관'이라는 공통 소재를 삼고 있으면서도 감독들 각자의 개성이 잘 반영되어서 보는 동안 너무 즐거웠습니다. ^^

  5.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스테판 2008.05.21 22:50 신고

    이것이야 말로 진정한 의미의 종합선물세트같아요^^ 칸영화제는 지난해 60번째 생일선물 참 좋은걸(?) 받았네요..

  6.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comodo 2008.05.25 04:39 신고

    이 모든 영화를 순서대로 기억하여 리뷰를 작성하시다니 대단합니다. 혹시 메모라도 하며 보신건 아닌가요? 크크, 저도 굉장히 좋게 봤던 영화에요. 저 자신의 영화관에 대해 생각하게 해 줄만한 영화였어요. 트랙백 남길께요 :)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08.05.25 09:29 신고

      물론 제목과 감독 이름을 메모했죠. 단편들에 관한 정확한 목록 정보가 없는 것 같아서 이 영화는 처음부터 작심을 하고 수첩과 볼펜 들고 봤습니다. 그러지 않고서야... ^^; 저도 트랙백 보내겠습니다.

  7.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silverline 2008.05.25 05:16 신고

    이거 못봤으면 두고두고...후회했을 겁니다.
    진짜...오랜만에 너무 좋은 영화를 만났습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08.05.25 09:27 신고

      화려한 겉포장에 못미치는 영화들이 참 많은데 이 영화는 정말 꽉꽉 찬 영화죠. 저도 간만에 강력 추천이란 말을 남발하고 있어요. ㅎㅎ

  8.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Biaan 2008.06.19 09:41 신고

    사랑해 파리에서도 그렇고. 첫키스도 그렇고. 보는 순간. 앗, 구스 반 산트!! 무당벌레 보고 나서. 흥미로워서 감독이름을 기억하려고 했는데. 잊어버려서 찾아봐야지 생각했는데. 요렇게 정리되어 있으니깐 참 좋군요. 짤막한 코멘트 까지!

  9.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Biaan 2008.06.19 09:44 신고

    그리고 그남자의 직업. 영화보는 말 시키면 입을 틀어막고 싶다는.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08.06.19 21:56 신고

      <사랑해 파리>에서는 그 정도까지는 아니었는데 <첫 키스>는 영사실의 소년이 처음 등장하자마자 ㅋㅋ 이건 구스 반 산트 영화구나 했다죠. 영화 보면서 잡담을 하고 싶은 때도 있죠. 하지만 그 남자는 영화와는 아무런 관련도 없는 소릴 해댔으니 그렇게 보내드려야 할 수 밖에요.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