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나
감독 조 라이트 (2011 / 미국,독일,영국)
출연 시얼샤 로넌,에릭 바나,케이트 블란쳇
상세보기
★★★☆☆


<오만과 편견>(2005), <어톤먼트>(2007), <솔로이스트>(2009)에 이은 조 라이트 감독의 네번째 장편 영화다. 시대극과 드라마로 알려진 감독이신데 갑자기 16살 나이의 소녀 살인병기가 등장하는 총기 액션물이라니, 그러지 말라는 법은 없지만 어쩔 수 없이 의아하다는 생각을 갖고 대할 수 밖에 없게 된다. 조 라이트 감독이라면 이런 류의 영화를 과연 어떤 방식으로 풀어냈을런지 궁금했던 적이 있었다면 <한나>는 바로 그런 궁금증을 해소시킬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물론 그런 궁금증 해소만을 목적으로 우리가 영화를 보는 것은 아니지만 말이다.

(치명적인 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작품의 기본 설정과 줄거리의 신선도라는 측면에서는 그리 높은 점수를 줄 수가 없는 영화다. 신비로우면서도 무시무시한 능력의 소유자 한나는 과연 어떤 출생의 비밀을 갖고 있는 것인지를 붙들고 달려보는 것이 내러티브의 기본 골격인데 주인공 한나가 "DNA 조작으로 살인병기를 만들어내고자 했던 CIA의 실험으로 태어났고 모든 실험 결과가 폐기되는 참극 속에서 유일하게 살아남은 아이"였다는 대목은 아무런 감흥을 주지 못하고 있다. 사실은 이런 한나의 출생 배경 자체가 더 이상 새롭지도 않은 너무 흔한 설정이라서가 아니라 조 라이트 감독의 연출이 이런 막후 배경이 영화 마지막 부분에 가서야 드러나는 순간에 대해 그다지 큰 비중을 두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영화를 이끌어가는 세 명의 주인공, 소녀 한나(시얼샤 로넌)와 그녀의 혹독한 아버지 역할을 해온 에릭(에릭 바나), 그리고 두 사람과 오랜 악연을 피로 매듭짓고자 하는 CIA 간부 마리사(케이트 윈슬렛)의 얽히고 섥힌 관계는 영화 후반부의 어느 시점에서야 갑자기 드러나는 것이 아니라 영화가 진행되는 동안 충분히 암시되고 있는 편이다.




조 라이트 감독이 방점을 두고 있는 것은 스릴러의 창출이나 액션 씨퀀스의 스펙타클함이 아니라 마침내 세상 밖으로 나온 어느 소녀의 감정을 탐험하는 일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핀란드의 설원에서 시작하는 영화는 한나가 CIA에 의해 발견되는 순간 북아프리카의 사막 지대로 이동한 이후 스페인을 거쳐 독일의 수도 베를린에 이르기까지 서서히 인류 문명의 발전 과정을 밟아나가는 모습을 띄게 된다. 이 과정에서 한나는 추격자들을 따돌리기도 하고 때로는 격렬한 육박전을 치르기도 하지만 감독의 관심은 그런 액션 활극의 전시 보다 백지장과도 같았던 소녀의 감정이 다른 이들과의 만남을 통해 서서히 채색이 되어가는 과정을 섬세하게 다뤄보는 쪽에 있었다는 얘기다. 결과적으로 시얼샤 로넌이 소녀 살인병기로 등장하는 흥미진진한 설정의 액션 영화 <한나>는 조 라이트 감독에 의해 액션물로서는 다소 지루한 편이기는 하되 만일 속편이 제작된다면 - 그때는 좀 더 액션물에 정통한 다른 연출자가 맡아야 상업적인 성공을 거둘 수 있겠지만 - 그 시리즈의 첫 시작으로서는 그리 나쁘지만은 않은 작품이 되었다.

언젠가 <한나>의 속편이 만들어질 경우를 대비해서 한 말씀 남기자면, 최근 액션 영화의 대세는 단연 '압도적인 주인공의 능력'이다. 제이슨 본 시리즈와는 다른 영화가 되도록 만들어야 한다는 강박이 <한나>에 묻어나고 있는 걸 보면 더욱 답답하다는 생각을 가질 수 밖에 없다. 우리 한나도 제이슨 본처럼 좀 더 화끈한 캐릭터로 만들어주면 안되나? 대부분 관객들이 보고 싶었던 한나의 모습은 바로 그런 부분이었을 것임에 틀림 없다. 좀 더 대담하고 강력한 모습의 20대 한나를 속편에서 다시 볼 수 있게 된다면 이번 <한나>의 비기닝은 썩 괜찮았던 출발점으로 기억될 것이란 얘기다. @



'movie reviews'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나 (Hanna, 2011)  (4) 2011.04.21
써커 펀치 (Sucker Punch, 2011)  (2) 2011.04.12
고백 (告白, 2010)  (2) 2011.04.08
킹스 스피치 (The King's Speech, 2010)  (0) 2011.04.04
파이터 (The Fighter, 2010)  (0) 2011.03.16
Posted by 신어지 Trackback 1 : Comment 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getblog 2011.04.22 19:21 신고

    기대하고 있는 영화중에 하나인데.. 어떤식으로 연출이 됬는지 궁금해지네요 ^^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11.04.24 10:47 신고

      제임스 카메론 감독과는 확실히 다른 관점에서 접근한 작품이 되었습니다. ^^

  2.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잠본이 2011.04.23 23:42 신고

    액션영화를 빙자한 음악영화(?)더군요. 감독이 감독인만큼 각오(?)하고 가긴 했지만 OTL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11.04.24 10:49 신고

      촬영과 편집마저도 케이컬 브라더스의 음악에 맞춰 춤추는 듯 하더군요. ㅋ
      이 영화의 하이라이트는 단연 텐트 안에서의 키스씬입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