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옵티머스 2X는 스마트폰의 성능을 획기적으로 향상시켜주는 nVidia의 테그라 2 듀얼코어 CPU를 세계 최초로 탑재했다는 사실 외에도 몇 가지 자랑거리들을 더 갖고 있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입니다. 그 중에서도 사용자들에게 확실한 매력으로 어필할 수 있을 만한 부분이 바로 미러링 HDMI라고 생각됩니다. HDMI(High Definition Multimedia Interface) 포맷 자체는 어느새 그리 낯설지만은 않게 된 새로운 영상/음성 신호의 전달 방식입니다만 노트북을 제외한 모바일 디바이스로서 HDMI 출력 단자를 갖추고 나온 것은 아직까지 옵티머스 2X가 거의 유일한 사례가 아닌가 생각되네요. 어플리케이션만으로 구현된 기능이라면 사전 탑재된 경우가 아니더라도 어떻게든 설치 파일을 구할 수만 있으면 내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해볼 수가 있게 되지만 미러링 HDMI의 경우는 애초에 출력 단자를 갖추고 나오지 않고서는 감히 흉내낼 수도 없는 기능이라는 점에서 다시 한번 옵티머스 2X가 기존의 스마트폰들을 전부 구세대의 것들로 만들어버리게 되는 부분이라 하겠습니다.




미러링 HDMI란 간단히 말해 스마트폰에서 조작하는 모든 것들을 다른 HDMI 출력 장치를 통해서도 똑같이 보고 들을 수 있게 해주는 기능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마찬가지로 HDMI 입력 단자가 있는 텔레비전이나 모니터가 필요하겠지요. 최근에는 Full HD급 텔레비전의 보급이 많이 이루어진 상황이기 때문에 옵티머스 2X와의 연결을 통해 고해상도의 영화 감상이나 게임 등을 즐기는 데에 큰 불편함은 없을리라 생각합니다. 아니면 옵티머스 2X를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라도 이참에 HDMI를 지원하는 텔레비전이나 모니터를 새로 구입하는 경우가 있을 수도 있겠네요.

PC와 스마트폰, 그외 집 안의 가전 제품들을 와이파이 무선랜 환경을 통해 연계해서 사용하기 위한 또 다른 방법으로서 DNLA(Digital Living Network Alliance)가 제안되고 있긴 합니다만 사용 방법이 아직 낯설 뿐만 아니라 무엇보다 DNLA 방식을 지원하는 기기로 교체를 해야만 한다는 점 때문에 생각보다 보급 속도가 빠르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그에 반해 옵티머스 2X의 미러링 HDMI는 비록 유선으로 연결을 해야 하는 방식이기는 하지만 연결하고자 하는 장치의 HDMI 단자만 찾을 수 있으면 누구나 쉽게 사용할 수 있는 기능이기 때문에 사용자들로부터 기대 이상의 호응을 얻게 되리라 보여집니다.




미러링 HDMI를 위해 필요한 또 한 가지는 옵티머스 2X와 출력 장치를 연결해줄 HDMI 케이블인데요, 한쪽은 일반적인 HDMI 단자이고 반대쪽은 좀 더 작은 디바이스를 위한 미니 단자로 구성된 케이블이어야 합니다. 언듯 5핀 미니 USB 단자처럼 보이기도 하는 미니 HDMI 단자는 옵티머스 2X의 경우 제품 상단에 연결할 수 있도록 포트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제가 받은 체험용 제품에는 2미터 길이의 HDMI 케이블이 동봉되어 있었는데 옵티머스 2X의 정식 출시 때 박스 패키지에 포함되는 케이블은 이 보다는 좀 더 얇고 유연한 재질로 만들어진 것이 제안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일반적으로 Full HD 텔레비전과 DVD 플레이어들을 연결할 때 사용하는 두꺼운 케이블은 옵티머스 2X와 출력 장치를 연결하고 기능이 구현되도록 하는 데에는 문제가 없긴 하지만 일상적으로 편하게 사용하기에는 다소 불편하다는 느낌을 누구나 가질 수 밖에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아울러 거실에 놓인 TV와 소파 간의 거리를 생각할 때 케이블의 길이는 2미터 보다 훨씬 더 길어져야 할 것 같습니다. 일단은 2m 정도의 길이에 조금이나마 얇고 유연한 케이블로 기본 제공을 하고, 미러링 HDMI 기능의 수요가 많이 확산되었을 때 즈음 길이가 더 길거나 수납이 간편한 방식을 도입한 케이블들을 사용자가 추가로 구입해서 사용할 수 있게 되면 좋겠네요.




옵티머스 2X의 미러링 HDMI 기능은 별도의 어플이나 메뉴의 조작 없이 출력장치와의 연결만 제대로 해주면 바로 실행해서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Full HD 텔레비전의 경우 외부입력 메뉴에서 옵티머스 2X와 연결된 HDMI 단자를 찾아 설정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옵티머스 2X 쪽에서는 별도의 조작 없이 케이블만 연결해놓고 조금 기다리기만 하면 됩니다. 일단 미러링 HDMI가 시작되면 옵티머스 2X의 4인치 액정에서 보여지는 모든 것들이 대형 출력장치에서도 마치 거울에 비추고 있는 것처럼 - 좌우 반전은 없어요 - 똑같이 표시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게 됩니다.




미러링 HDMI를 통해 옵티머스 2X의 액정 화면과 출력장치의 화면을 동기화하는 데에 있어서 한 가지 예외가 있더군요. 동영상 감상을 할 때 만큼은 옵티머스 2X의 화면에 "다른 디스플레이에 보여줌..."이라는 자막만 뜨고 영상의 내용은 오직 HDMI로 연결한 출력 장치로만 보여지도록 자동 설정이 됩니다. 하지만 모든 조작은 옵티머스 2X 쪽에서 하기 때문에 액정 화면을 터치하면 동영상 플레이어의 조작부가 다시 표시됩니다.

영화 매니아로서 옵티머스 2X의 미러링 HDMI 기능이 반가울 수 밖에 없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강력한 듀얼코어 CPU를 탑재한 옵티머스 2X를 통해 이제 Full HD 포맷의 영상 파일까지 감상이 가능해진 데다가 이것을 텔레비전과 연결하여 대형 화면으로 더욱 편안하게 감상할 수가 있기 때문이지요. 제 경우 USB 연결을 통해 동영상 파일 재생 기능이 내장되어 있는 텔레비전을 재작년 8월에 구입해서 매우 유용하게 활용하고 있는 중인데, 종종 SD급의 평범한 파일임에도 제대로 구동이 되지 않는 경우가 있었습니다. 이런 경우 거실에서 감상할 계획을 포기하고 PC를 통해 감상을 해야만 했지요. 넷북에서 파일을 구동하고 AV 케이블로 연결해서 감상한 경우도 한 두 차례 있었지만 화질 저하가 심해서 거의 이용을 안하게 되더군요. 옵티머스 2X의 미러링 HDMI의 경우 파일의 용량이나 해상도에 좌우되지 않을 뿐만 아니라 화질과 음감의 손실 없이 영상물을 즐길 수 있게 해주기 때문에 그야말로 한계를 무너뜨린 새로운 솔루션이란 생각을 하게 됩니다.




미러링 HDMI 기능의 또 다른 활용성은 아무래도 게임이겠지요. 개인적으로 게임을 그다지 즐기는 편은 아닙니다만 옵티머스 2X에 사전 탑재되어 있는 게임들과 SKT의 티스토어에서 몇 가지 게임을 다운받아 구동을 해봤습니다. 동영상 플레이의 경우와는 달리 옵티머스 2X의 화면과 출력장치의 화면에 동일한 화면이 실시간으로 펼쳐지는 모습이 꽤 볼만 하더군요. 두 개의 화면 사이에 딜레이가 있거나 하는 일은 없었습니다만 게임의 종류에 따라 여전히 출력장치의 큰 화면 보다는 조작계 역할을 하게 되는 옵티머스 2X의 화면에만 시선을 고정시키는 경우가 있더군요. 스마트폰의 G센서를 이용하거나 조작계가 비교적 단순해서 폰의 액정 화면을 볼 필요가 없는 게임인 경우에 미러링 HDMI를 활용한다면 꽤 흥미진진한 시간을 보낼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미러링 HDMI 기능을 사용한다는 것은 영상 뿐만 아니라 음향까지도 출력장치 쪽에 있는 환경을 활용한다는 뜻이니까요.




영화 감상과 게임 외에 미러링 HDMI를 활용할 만한 다른 기능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사진 파일들을 대화면으로 감상하거나 음악 감상을 위해 출력장치 쪽의 스피커 시스템을 활용하는 일도 나름대로 괜찮을 것 같습니다. 본인 뿐만 아니라 다른 누군가와 공유를 할 일이 있을 때 활용할 수 있다면 금상첨화겠네요. 그외 인터넷 브라우징이나 트위터 등 스마트폰에 최적화되어 있는 기능들을 굳이 대형 디스플레이 장치와 연결해서 사용하게 될 것 같지는 않습니다. 기왕에 스마트폰을 거실의 대형 TV와 연결해본 김에 제가 참여해서 만든 올댓 개봉영화 어플도 구동을 해봤는데요, 지금까지 애기 손바닥 만한 액정을 통해서만 보던 어플의 화면이 그 보다 훨씬 큰 화면을 통해서도 볼 수 있다는 사실 자체가 신기하기도 하고 무척 즐거운 일이었으나 평소에도 어플 사용을 이런 식으로까지 하게 되지는 않을 거라는 말씀입니다.

처음 옵티머스 2X를 받아들었을 때 제품 상단에 있는 HDMI 포트를 보고는 스마트폰에 별걸 다 집어넣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만 직접 TV와 연결해서 미러링 HDMI 기능을 활용해보고 나니 그간 TV의 자체 기능만으로는 잘 안되었던 부분들과 기존의 스마트폰으로도 부족했던 부분을 한꺼번에 해결해주는 훌륭한 솔루션이란 결론을 내리게 됩니다. 무엇보다 중요한 점은 유선 연결 방식이라서 그다지 세련되어 보이지는 않지만 DMB TV의 안테나를 뽑듯이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는 매우 쉬운 기능이라는 점이라 생각합니다. 사용자에게 유용할 뿐만 아니라 사용 방법이 간편한 옵티머스 2X의 미러링 HDMI은 스마트폰을 선택하는 또 하나의 기준으로 자리잡게 될 것 같습니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신어지 Trackback 0 : Comment 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Hyu 2011.01.26 18:55 신고

    학교 다닐때 HDMI를 처음 본 거 같은데 그때는 컴퍼넌트하고 옵티컬 케이블을 통해서 영화를 봤었죠. 얇고 작은 단자 보면서 이런 게 정말 상용화될까 싶었는데 이제 가전부문에서는 거의 표준화가 된 거 같네요. 당시 표현으로는 핸드폰에까지 들어간 셈이니 -_-;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11.01.26 21:31 신고

      저는 옵티컬 케이블 포트와 HDMI 포트를 거의 비슷한 시기에 봤던 것 같은데 그 중에 HDMI가 풀HD 포맷의 품을 타고 말씀대로 어느새 업계 표준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듯 하네요. 예전에 오디오, 비디오, 오른쪽, 왼쪽 암튼 여러 개를 일일히 연결을 해주었던 시절에 비하면 정말 좋아진 것 같습니다. 물론 전송되는 화질과 음질도 그렇고요. ^^

  2. addr | edit/del | reply 니나노 2011.02.01 22:43 신고

    노트북으로 연결하니까 안되던데 왜 그럴까요? 아 HDMI지원하는 노트북입니다,,,

  3. addr | edit/del | reply rlajs 2011.02.11 23:55 신고

    모니터와 연결했는대 화면은 나오는대 소리가 안나와요,,ㅠ 왜그런가요?

  4. addr | edit/del | reply rlajs 2011.02.14 14:05 신고

    스피커 내장된 모니터에요,,ㅠ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11.02.14 21:18 신고

      옵티머스 2X 쪽에는 미러링 HDMI 관련해서 뭔가 설정을 할 수 있는 메뉴가 없으니 일단
      모니터 쪽에서 사운드 출력 관련해서 한번 확인해보시고요, 그래도 안되면 갖고 계신
      옵티머스 2X 쪽에 이상은 없는지 테스트를 해보시는 수 밖에 없을 듯 합니다 - 그 모니터 말고
      다른 HDMI 디스플레이 장치와도 연결을 해보세요.

  5. addr | edit/del | reply ㄴㅇㄹㅇㄹ 2011.02.23 06:06 신고

    저티비에 연결했는데 저도 화면만나오고
    소리는 핸드폰스피커로 나오네여;;;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11.02.23 12:39 신고

      HDMI 단자 연결이 양쪽 모두 확실하게 되어있는데도
      그런 상황이라면 과감히 교품을 하셔야죠!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