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휴대폰 삼성 애니콜 햅틱 아몰레드(AMOLED)의 체험 기회를 얻었습니다. 마침 기존에 가입해있던 LGT향의 모델(SPH-W8550)이라서 제품 수령 후 Phone & Fun 영업점을 방문하여 간단한 기변 절차를 거쳐 바로 사용해볼 수가 있었습니다. 전화번호부 옮기는 노가다를 각오하고 있었는데 상담원께서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과 햅틱 아몰레드를 블루투스로 연결하여 전화번호부를 단번에 옮겨주시더군요. 상담원이 웃으면서 하시는 말씀이, "세상 참 살기 편해졌죠?" 예전에는 제조사가 다르면 관리 프로그램 간의 호환도 잘 안되어 PC 앞에 오랜 시간 동안 앉아 일일히 copy & paste를 해야 했었는데 덕분에 너무 편하게 기변했습니다. 쓰던 그대로 완벽하게 옮겨진 것은 아니고 나중에 그룹 분류를 다시 해줘야하긴 했지만 그래도 이게 어딘가요.


처음엔 박스 개봉기를 생략하고 바로 활용 중심의 사용기를 진행하려고 했었는데 며칠 사용해보는 동안 햅틱 아몰레드의 훌륭한 외관에 대해 언급을 하지 않을 수가 없겠더군요. 이와 더불어 햅틱 아몰레드의 박스 패키지 구성품들에 대해서도 간단히 언급해보고자 합니다. 본격적인 사용기에 앞선 프리뷰이긴 하지만 본체의 외관과 악세사리들도 실사용자 입장에서는 나름대로 중요한 활용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커버를 벗겨내면 쥬얼리 박스 타입의 검은 정사각형 박스를 열어볼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박스 뚜껑 안에 자석을 넣는 식의 아주 고급스러운 패키징을 하기 보다는 조금은 실용적인 접근을 했다는 인상을 줍니다. 구성품은 좌로부터 애니콜 햅틱 아몰레드 본체, 캐링 케이스, 마이크로SD 메모리 카드(1GB)와 어댑터, 표준형 충전기/케이블과의 호환을 위한 스트랩 어댑터, 스타일러스 터치펜, 마이크 케이블과 스테레오 이어폰, 1200mAh 기본형 배터리 2개, 배터리 충전기, 그리고 사용설명서와 애니콜 안내서입니다. 지상파 DMB 수신 안테나는 별도로 제공되지 않고 본체에 내장되어 있습니다.




햅틱 아몰레드의 본체 외형 부분에서 개인적으로 가장 마음에 드는 부분은 아래쪽으로 살짝 흘러 내려가는 전면 하단부입니다. 통화키와 전원키의 중심에 위치한 투명 재질의 멀티미디어 큐브 버튼도 보기 좋지만 3개 또는 4개의 키를 각진 하단부 위에 그저 올려놓고만 있었던 기존 터치폰들과 외형면에서 확실한 차별점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 사용할 때에도 빗살 무늬가 들어간 무광 플라스틱 재질의 버튼을 엄지손가락으로 조작할 때 버튼들과 닿는 각도와 면적이 매우 편안하게 느껴집니다. 휴대폰을 가로로 사용할 때에도 오른손 엄지손가락으로 거치하면서 이 부위는 지속적으로 접촉하게 되어 있음을 감안할 때 촉각적인 만족까지 줄 수 있는 부분이라 생각됩니다.

전면의 강화유리하이그로시 처리가 된 짙은 붉은색 계열의 바디 부분과 조화를 이루며 시각적인 만족감을 더해주고 있는 전면 하단부의 하드키들은 어찌보면 3.5인치로 액정 크기가 커진 만큼 버튼 배치와 공간 활용을 최대화해야 하는 사정 때문일 수도 있겠지만 어쨌든 그 결과는 무척 훌륭했다고 하겠습니다. 덕분에 기존의 햅틱 시리즈에 비해 훨씬 균형잡힌 몸매를 갖게 되었다고 할까요. LGT의 홈페이지에는 이 제품을 "SPH-W8550(햅틱3)폰"라고 표기하고 있는데 햅틱3라는 명칭이 공식적인 것은 아니더라도 그간 햅틱2 이후 출시된 여러 서브 모델들과 차별되는 이번 햅틱 아몰레드의 성능과 외관 상의 특성들을 고려했을 때 충분히 받아들여질 수 있을 만한 표현이라고 생각되네요. (검색을 해보니 '3세대 풀터치폰'이라는 표현만 있군요)





기존 햅틱폰 사용자라면 향상된 그립감외관 디자인만 즐기면 되겠고 이보다 작은 휴대폰을 사용하던 분들은 아무래도 처음엔 크고 무겁다는 느낌을 가질 수 있겠습니다. 저 역시 3인치 LED 액정의 좀 더 작은 터치폰을 사용했었는데 햅틱 아몰레드를 처음 손에 잡아본 순간 확실히 크고 무겁게 느껴지긴 하더군요. 여기에 보호 케이스까지 씌우면 조금 더 커질 수 밖에 없겠지만 사용에 불편한 점은 없기 때문에 빠른 시간 내에 쉽게 적응할 수 있었습니다. 휴대폰을 재킷의 오른쪽 주머니(왼쪽은 지갑이죠)와 함께 바지 속 작은 주머니에 넣고 다니는 편인데 다행히 햅틱 아몰레드는 바지 주머니 속에도 잘 들어가 자리를 잡더군요.

액정 크기가 3.5인치나 되다보니(3인치 액정과 불과 0.5인치 차이라고 해도 이는 대각선 1.25센티의 차이로 실제로 옆에 놓고 비교해보면 상당한 차이가 납니다) 이제는 휴대폰이라기 보다 PDA나 소형 PMP에 휴대폰 기능이 덧붙여진 신기종으로 보일 정도입니다. 전면에 가득한 액정과 하단의 버튼 부위를 보고 있자니 오래 전에 갖고 싶어했던 HP의 HX4700 PDA(4인치 액정)가 오랜만에 생각나기도 하더군요. 실제 햅틱 아몰레드는 그러한 진화 과정의 한 단계를 보여주는 제품이라고 생각되는데 이에 관해서는 추후에 자세히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SPH-W8550의 전면 액정과 하판에는 모두 보호필름이 붙어 있는데 전면 액정 보호필름의 경우 다른 이통사의 햅틱 아몰레드와 달리 필름 위에 아무런 표시가 없어서 그대로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후면에는 하판 덥개를 여는 방법과 스트랩 거는 방법이 일러스트로 표시가 되어 있는데 며칠 쓰다보니 조금씩 벗겨지더군요. 케이스를 사용할 경우 떼어버려도 상관 없겠습니다만 케이스 없이 사용하는 경우에는 깨끗하게 문질러내고 쓰면 될 것 같습니다. 햅틱 팝에서부터 하판에 문양을 넣어 개성을 표현하는 방식이 채택되었는데(휴대폰으로 전화를 걸고 있을 때 제 3자에게 보여지는 부분이 하판이니까요) 햅틱 아몰레드는 잘 알려진대로 세련된 자주빛 체크 무늬가 채택되었습니다. 그냥 보기엔 눈에 잘 안띄지만 각도에 따라 빛이 반사가 되면 꽤나 반짝반짝해주십니다.

이처럼 배터리 덮개가 하판 전체로 구성된 것은 개인적으로 처음인데요 처음엔 하판만 없었어도 훨씬 얇고 가벼웠겠다 생각했었는데 몇번 사용해보니 이게 나름대로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더군요. 다름아닌 장시간 연속 사용 중에 발생하는 열이 손바닥으로 직접 전달되지 않도록 중간에서 완충 역할을 하는 겁니다. 기존에 사용하던 휴대폰은 무선인터넷을 조금 사용하다 보면 기판이 있는 위쪽 부위가 금새 뜨거워져서 부담스러웠었는데(실제로 같은 모델을 오랜 시간 동안 사용하다가 기판을 태워먹은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이 햅틱 아몰레드는 열처리면에서 굉장히 효과적입니다. 물론 손으로 느껴지는 열이 그리 많지 않다고 해서 지나치게 혹사를 시키는 일은 좋지 않겠죠. 햅틱 아몰레드도 혹시 다른 디자인의 교체용 하판이 출시되어 사용할 수 있게 될까요? 하판 덥개가 생긴 걸로 봐서는 만들기가 그리 어렵지는 않을 것 같은데 문제는 재질과 그에 따른 개당 판매 가격이겠네요. 이건 좀 더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햅틱 아몰레드에는 스트랩을 거는 새로운 방식이 채택되었습니다. 하판을 연 상태에서 스트랩 고리를 밀어넣은 후에 다시 잡아당기면 홀 안에 있는 걸쇠에 걸리게 되고, 하판을 닿으면 1개의 구멍으로 스트랩이 깨끗하게 걸려있는 모양이 되도록 하는 방식입니다. 그리고 위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스타일러스 터치펜과 충전기/케이블 젠더를 한꺼번에 연결해서 쓸 수도 있습니다. 물론 이건 1개만 걸 때보다 좀 더 많은 집중력과 손가락 신공이 필요합니다. 감압식 액정이니까 터치펜은 필수이고 표준 충전기와 연결하기 위한 젠더를 1개 밖에 제공되지 않기 때문에 한번 시도해보실 생각을 하게 될 겁니다.




커버를 밀어서 열고 닫을 수 있게 되어 있는 배터리 충전기는 여분의 배터리를 갖고 다닐 수 있게 해주는 케이스 겸용으로는 조금 큰 편입니다만 문제가 될 정도는 아닙니다. 그보다는 충전 단자가 표준 24핀이 아니라 새로운 표준 20핀이라는 점입니다. 기존에 애니콜 제품에서 사용하던 20핀하고는 또 다르기 때문에 예전에 쓰던 젠더를 활용할 수가 없습니다. 아직까지는 기존의 24핀 표준 충전기가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에서 새로운 표준 20핀 단자로 다시 한번 바뀌는 과정이다 보니 호환을 위한 젠더의 휴대는 필수적이라 하겠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집과 사무실에 하나씩 두고 쓰는 걸 좋아하는 편이라 스트랩 젠더 1개 보다는 일반형 젠더 2개를 넣어주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싶네요.




햅틱 아몰레드가 널리 칭찬받고 있는 부분 가운데 하나가 3.5 파이 스테레오 이어폰 단자를 채택했다는 점인데요, 그립을 방해하는 본체 옆쪽이 아니라 위쪽의 표준 20핀 단자 옆에 배치되어 편의성을 더했습니다. 커버를 열고 20핀 단자에 마이크 케이블을 연결한 후 여기에 이어폰을 연결해서 사용해도 되고 바로 3.5 파이 단자에 이어폰을 연결해도 됩니다. 번들로 제공되는 이어폰은 나름 커널형이긴 한데 재질도 그렇고, 그야말로 번들의 느낌을 확 주는 편입니다. 어느 제품이든 번들 이어폰으로도 충분하다는 분들은 그대로 잘 사용하시면 되겠고 원래 사용하던 이어폰이 있으신 분들은 그 이어폰을 연결해서 쓸 수 있으니 누구도 불만을 가질 이유는 없겠습니다.




마지막으로 무료 제공되는 1GB 마이크로SD 외장 메모리 카드와 캐링 케이스입니다. SPH-W8550의 경우 DivX 동영상 재생 기능을 제공하는 등 멀티미디어 기기로서의 성능을 앞세우고 있기 때문에 약 200MB 수준의 내장 메모리를 넘어서 넉넉한 용량의 외장 메모리 카드의 사용은 필수적이라고 할 수 있을텐데요, 그런 점에서 1GB 마이크로SD 메모리 카드의 제공은 충분한 수준은 못되어도 나름대로 성의 표시를 하고 있다는 생각을 갖게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햅틱 아몰레드에서 가능한 16GB 마이크로 SDHC 메모리를 가격이 너무 비싸서 8GB 용량의 class6 SDHC 메모리를 하나 구입했습니다.

부드러운 비닐 재질의 캐링 케이스는 본체의 보호가 주목적으로 전화가 오면 케이스에서 빼서 받아야 합니다. 케이스를 씌운 상태에서 액정은 못보더라도 전화를 받고 통화 정도는 바로 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케이스였다면 활용성이 컸을텐데 아쉽습니다. 물론 마이크와 스피커 부분에 조그만 구멍을 내주면 케이스 안에 그대로 넣어둔 채로 전화를 수신할 수는 있으니 DIY에 자신이 있는 분은 시도해보실만 하겠습니다. (벨소리가 들리는 뒷면의 외장 스피커쪽에는 구멍이 이미 있습니다)




아니면 위 사진과 같이 적당한 보호 케이스를 별도로 구입해서 사용해주면 좋겠죠. 개인적으로 휴대폰을 꼭 한번씩은 길 바닥에 떨어뜨리는 일이 생기곤 해서 외부 보호 케이스는 필수라고 생각합니다. 날렵한 외관을 해치고 그립감 역시 다소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만 손자국과 생활 기스를 막아주고 저처럼 종종 바닥에 떨어뜨리는 경우에는 결정적인 외관 보호 역할을 해주니까요.


이상 햅틱 아몰레드 SPH-W8550의 본체와 구성품들을 살펴봤습니다. 구성품은 무난한 수준이고 간혹 아쉬운 부분도 없지는 않습니다만 햅틱 아몰레드 본체의 완성도가 워낙 만족스러워서 다른 건 아무래도 상관 없다는 생각을 갖게 합니다. 실제로 사용해본 햅틱 아몰레드는 외관 만큼이나 무척 만족스러운 성능을 보여줍니다. 이에 관해서는 다른 포스팅을 통해 차근히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신어지 Trackback 0 : Comment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BlogIcon 배트맨 2009.07.21 23:58 신고

    저는 LGT의 LH2300W로 갈아 탔는데요. 신어지님께서 쓰시는 아르고폰에 비해서 햅틱 아몰레드는 진보가 느껴질 정도로 좋은 건가요? 저는 아르고폰으로 바꾸면서 이동통신사도 LGT로 갈아탔거든요. 오즈에 큰 매력을 느껴서요. 모바일 인터넷이 조금 답답한 면은 없지않아 있지만, 이 정도면 만족하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LGT은 고객서비스 핸드폰 부서와 왜 이렇게 통화하기가 힘든 건지 모르겠네요. T.T

    모바일 리뷰 잘 읽고 갑니다.

    • addr | edit/del BlogIcon 신어지 2009.07.22 10:25 신고

      아르고는 풀터치폰의 명품이라고 여전히 칭송을 받고 있더군요. 개인적으로 액정의 색 재현력은 정말 최상이라고 생각하는데요 하지만 처음 출시되었던 시점이 오래되다 보니 처리 속도나 메모리 용량 면에서 아무래도 부족함을 느끼게 됩니다. 배트맨님도 오즈로 인터넷 접속을 해서 몇 페이지 넘기다 보면 아쉬운 점을 느끼실 거예요. 아몰레드로 오즈를 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이미 작성을 해놓았는데 조금 기다려주시면 발행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그나저나 LG의 문자 입력방식에 적응은 잘 되시는지요. ^^;



티스토리 툴바